“한약 안전성 확보와 간독성 오해 불식시키자” > 의료계소식 | 인천광역시한의사회
협회소개 한의원검색 알기쉬운한의학 온라인자가진단 시민열림공간 한의사회원전용
sub1_pagetitle4.jpg
sub1_4_img1.jpg

“한약 안전성 확보와 간독성 오해 불식시키자”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관리자
댓글 0건 조회 3,850회 작성일 10-07-22 11:27

본문

 
“한약 안전성 확보와 간독성 오해 불식시키자”
한의협 자문위, 각 단체별로 업무 분담해 추진
자료 취합, 임상케이스 발표, 대국민 홍보 강화
석·박사 학위논문 연계, 간독성 연구 중점 수행

A0022010072036288-1.jpg한의협·한의학연구원·한의학회·한방병원협회·시도한의사회회장협의회·한의학교육평가원·한의학정책연구원·한의과대학학장협의회·한의학전문대학원 등 한의계 각 직역의 단체장들이 참여한 한의협 자문위원회 제4회 회의가 지난 16일 열려 한약 안전성 확보와 간독성 논란 종식을 위해 지혜를 모았다.

이날 회의에서 김정곤 한의협 회장은 “올 해 안에 진료현장에서 하루에도 몇 번씩이나 환자들에게 한약의 안전성을 설명해야 하는 어려움을 반드시 극복한다는 목표를 갖고 있다”며 “이를 위해서는 각 단체에서 한약의 안전성을 분명하게 확보할 수 있도록 맡은 바 역할을 충실히 이행해 줘야만 한다”고 강조했다.

이에 따라 회의에서는 한약 안전성 확보와 관련해 각 단체별로 지난 한달동안 중점적으로 추진됐던 각종 업무가 보고됐다. 한의협에서는 한의약관련단체장협의회 명의로 지난 12일 중금속 기준 합리화 건의문을 복지부와 식약청에 제출한 것을 비롯 한약제제 표준제조기준 마련을 위한 연구사업 추진 등을 보고했다.

또 한의학회는 홍보포스터 제작 및 시민공개 강좌 개최 준비 등을 보고했고, 한방병원협회는 4000여 임상케이스 수집을 통한 한약과 간독성과의 무관성 연구사업을 소개했다.

특히 학계 및 개원가의 이같은 노력이 최종적으로 법과 제도로 마무리돼 국가 정책으로 운용되는 것과 관련, 김용호 국장(복지부 한의약정책관)은 불량한약재 유통에 적지 않은 문제점으로 지적됐던 한약재 자가규격제 폐지 및 한약유통일원화 추진, 정부 관련부처간 중금속 기준 개선 협의 등 실질적인 제도 개선 현황을 소개했다.

자문위에서는 이와 함께 앞으로 추진할 중점 업무 방향도 정립했다. 

부산대 한의학전문대학원에서는 올 10월 오픈 예정인 한의학임상연구센터 출범에 맞춰 한약의 간독성 연구가 구체적으로 이뤄질 수 있는 연구 프로토콜 마련에 나서며, 대학에서는 한약의 안전성 및 간독성 관련 연구가 석·박사 학위 논문과 연계될 수 있도록 노력키로 했다.

또 한방병협은 한약이 간독성과는 무관하다는 임상케이스 발표를 준비키로 했고, 학회는 한약 안전성 자료 취합 및 관련 세미나 개최에 초점을 맞추기로 했다. 

또한 한의학교육평가원은 한약 안전성과 한약 간독성 연구 과정이 대학 평가 기준에 적절히 반영될 수 있는 방안을 모색키로 했고, 한의학연구원은 한약 안전성을 입증할 수 있는 연구개발에 지속 투자키로 했다.

또 한의협과 시도지부한의사회는 한약 안전성과 간독성 오해를 불식시킬 수 있는 자료 취합과 이를 널리 알릴 수 있는 대국민 홍보에 적극 나서기로 했다.
하재규 기자 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131건 1 페이지
  • RSS

검색